건강칼럼

건강정보

의술은 환자를 위해 발전하며 건강한 삶을 위한
우리의 노력은 계속됩니다

대표번호

  • 편하게 문의주세요. 051-756-5100
제목
류마티스 관절염, 심혈관 질환의 위험인자
류마티스 관절염이 심혈관 질환에 영향을 미치는 위험인자라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Mayo Clinic)의 신시아 크라우슨 팀에 따르면 심혈관 질환 환자의 심혈관계 증상의 30%가 류마티스 관절염의 변수에 기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절염

연구팀은 “심혈관 질환을 성공적으로 예방하려면 고위험군을 규명해야 한다"면서 "류마티스 관절염은 염증성 관절 질환이며, 심혈관 질환의 위험 증가는 염증과 같은 요인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10개국 13개 코호트에서 이전에 심혈관 질환이 없었던 5,638명의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의 심근경색, 협심증, 뇌졸중, 말초혈관질환 등 심혈관 질환 사망률을 연구했다. 대상 환자들은 평균 55.3세였고 75.9%는 여성이었다.

남성 환자는 고혈압, 흡연 등 전통적인 심혈관 질환 위험 인자를 가지고 있었으며 여성 환자는 총 콜레스테롤, HDL 콜레스테롤 및 적혈구 침강 속도(ESR) 수치가 약간 높았다. 또한 여성들은 항류마티스제제(DMARDs)를 더 자주 사용했다.

연구 결과 10년 후 남성 20.9%, 여성 11.1%의 누적 심혈관질환 발생률을 보였으며 류마티스 관절염은 심혈관 질환 위험의 30.3%와 연관되어 있었다. 기타 심혈관 질환 위험 인자와 류마티스 관절염 인자를 합한 결과 심혈관 질환 위험의 69.6%와 연관이 있었다.

이 내용은 Annals of the Rheumatic Diseases 온라인판에 게재됐으며, Medpage today 등이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다음글
'생수' 종류 알고 먹자!
이전글
증상 있는데 병이 아니다? ‘신체형 장애’
리스트